메인 브랜드몰 드라이버 아이언 우드/유틸리티 퍼터/웨지 풀세트 골프백 골프화 골프웨어 연습용품 기타용품
골프힌트는 골프평가 컨텐츠로 쿨앤커뮤니케이션즈에서 제공 합니다(문의 02-501-9181)


간편한 가입으로 많은 정보를
공유할 수 있습니다.
check내 장비는 내가 평가한다
장비 평가하기
이미 1000만을 넘어선 스포츠 골프가 참 많은 정보로 인해 혼란 스러울때가 많습니다 .
이제는 순수 아마추어 사용자 중심으로 모든것을 평가해 봅니다.
우리의 평가는 귀한 보석입니다.
check지금 사용하는 내 장비는 좋은걸까?
내 장비 진단
골프채는 스포츠용품으로 나에게 맞지 않은다면 골프는 더욱 어려워 집니다
아무리 해도 늘지 않거나 갑자기 문제가 생겼을때 전문가에게 문의해 보세요
check옳고 그름을 공정하게 판단한다
시시비비 是是非非
해마다 발전 한다는 골프장비! 말도 안되는 골프에 대한 정부 정책! 다시 생각해 봐야할 이슈들 등등 이 모든것에 대한것을 한번 우리가 따져 봅니다
check 골프 Fun
부담없이 재미있는 이야기나 자기 노하우, 쇼핑 정보 등등 골프에 대한 모든 잡다한 이야기들을 나누어 보고 생각해 봅니다
check내 장비는 내가 직접 선택한다.
적합 장비찾기
순수 실 사용자평가 테이터를 통계로 산출함으로 제품을 선택하는데 많은 참고가 될 것입니다.
check내 장비는 내가 직접 선택한다.
적합 장비찾기> 전문가 추천
본 코너는 오랜 경력의 골프 전문 쇼핑몰 판매 팀장이 권해 주는 정보입니다
전문가 관점에서 가장 보편적인 정확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약간의 제품의 레벨 난이도 차이가 나는것은 각 신체 정보 선택 범위에 대한
부분으로 자기 여러 성향에 맞게 참고 하시면 됩니다.
회원님께서 기재해 주신 신체 정보를 기준으로 하여
선택하신 출시년도 최근순으로 리스트가 보여집니다.
통합검색
리얼칼럼
  • 피할 수 없는 '노마드 골프'
    탐험가 2018-05-05
    유목시대는 흘러갔으나 유목주의는 현대생활을 지배하고 있다. 한곳에 정착하지 않고 물과 목초지를 찾아 가축을 이끌고 이동하며 생활하는 유목민(nomad)은 사라지고 있으나 유목민의 생활방식은 현대에 더 번성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유목민이 물과 목초지를 찾아 이동하듯 현대인은 자신이 원하는 삶을 구현하기 위해 기존 관습이나 전통, 가치관, 철학에서 벗어나 다양한 직업과 직장을 전전하며 살아간다.

    프랑스 철학자 질 들뢰즈(Gilles Deleuze)가 기존의 가치나 철학을 부정하고 경계를 뛰어넘어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탐구하는 학문적 자세를 뜻하는 의미로 유목주의(nomadism)란 용어를 등장시킨 뒤 이 용어는 학문분야는 물론 현대사회의 변화를 설명하는 키워드로 자라잡고 있다.

    프랑스의 경제학자 자크 아탈리(Jacques Attali)는 『호모 노마드(유목하는 인간)』란 저서를 통해 “태초에 인간은 노마드였다”며 “신인류의 대안은 노마드에서 찾아야 한다”고까지 주장했다. 그는 21세기 인간의 전형적인 모습은 노마드의 삶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는데 이 예측은 그대로 적중하고 있다.



    프로골프의 세계에도 바야흐로 유목시대가 열리는 분위기다. 요즘 젊은 세대가 유목주의를 주장하는 철학자들의 예측대로 한 분야, 한 직장에 정착하지 않고 새로운 길을 찾아 옮겨 다니듯 프로골퍼들도 한 무대에서 안주할 수 없는 환경으로 변했다.

    수년 전까지만 해도 국내 투어나 일본 투어, 실력이 특출할 경우 미국의 PGA투어에서 기반을 잡을 수 있었으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한 무대에서의 정착(定着)이 불가능해졌다.

    새로운 목초지와 물을 찾아 이동하는 유목민과 다름없이 프로골퍼들도 새로운 활동무대를 찾아 지구촌을 떠돌아다녀야 하는 시대가 된 것이다.



    한국 남자골프의 지평을 확장하는데 선구자적 역할을 해온 최경주(47)와 양용은(45)이 골프의 유목시대를 맞아 개척자다운 용기를 실천하고 있다.

    PGA투어에서 시드를 잃어 유러피언 투어와 아시아 투어를 전전해온 양용은은 최근 JGTO(일본프로골프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1위로 통과해 내년 시즌 일본무대에서 제2의 전성기를 준비하고 있다.

    3년 후 PGA의 시니어투어인 챔피언스투어 진출에 대비하고 있는 최경주는 최근 호주 PGA투어 ISPS 한다 뉴질랜드오픈 출전을 확정, 목초지를 넓히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최경주의 출전 소식을 전한 호주 PGA투어 측이 “타이거 우즈 이후 뉴질랜드 오픈에 출전하는 가장 유명한 외국인 선수”라고 상세히 소개해 앞으로 호주 PGA투어에서 자신의 목초지를 넓힐 수 있는 여지를 마련한 셈이다.



    최경주와 양용은이 정글에서 밀려날 때를 대비해 노마드의 길을 선택했다면 더 젊은 세대들은 생존 자체를 위해 과감히 노마드의 길로 나서고 있다.

    왕정훈(23), 이수민(23) 등은 일찌감치 좁은 KPGA투어를 박차고 유러피언 투어로 진출, 나름대로 입지를 굳혔고 2016년 2017년 KPGA투어 대상을 차지한 최진호(33)도 내년시즌부터 유러피언 투어에 뛰어들어 새로운 영역 확보에 나선다.

    고교 진학 대신 프로생활을 선택한 16세의 골프신동 김민규는 올해 EPGA 3부터 투어 상금랭킹 2위를 차지, 내년부터 EPGA 2부 투어 풀시드를 확보했는데 이를 기반으로 EPGA투어는 물론 PGA투어 진출을 노리고 있다.

    KPGA투어를 뛰면서 겸업이 가능한 JGTO에도 양용은을 포함해 10명이 진출할 예정이고 JGTO에서 활약해온 임성재(19)와 PGA투어에서 뛰다 국내로 돌아온 김비오(27)는 내년 시즌 PGA투어에 제한적 출전자격을 얻어 활동무대를 넓힐 계획이다.

    국내 무대는 한정돼있는데 배출되는 선수는 넘쳐나는 상황에서 앞으로 프로골퍼의 길은 더욱 험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목생활에 필요한 경쟁력과 지혜를 갖추지 않고선 프로골퍼로 생존해나가는 일 자체가 어려운 시대가 되었다.
    본 게시물의 저작권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이 저작물은 영리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으며 개작, 변형 또는 가공할 수 없습니다
    위의 사항을 준수하지 않거나 적발시 경고 없이 법적 조치가 들어갈 수 있습니다.
    * 저작권자: (골프 오딧세이)
이전글 이광희
다음글 바냐
목록보기